•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재수가 먼저 금품 요구” 법정 증언 나와…유재수 측은 혐의 부인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0℃

베이징 14.3℃

자카르타 25.8℃

“유재수가 먼저 금품 요구” 법정 증언 나와…유재수 측은 혐의 부인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재수 전 부시장, 영장심사 출석<YONHAP NO-2818>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당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해 11월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연합.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당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6)의 재판에서 유 전 부시장이 먼저 금품을 요구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손주철 부장판사)는 26일 오후 2시 뇌물수수·수뢰후부정처사·부정청탁및금품등수수의금지에 관한 법률 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 전 부시장의 1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해 11월27일 구속된 이후 약 3개월 만에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법정에는 유 전 부시장에게 금품 등을 제공한 최모씨(41)가 증인으로 나왔다. 최씨는 유 전 부시장의 요구에 따라 오피스텔을 임차했고, 월세와 관리비 등을 부담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내놨다.

최씨는 보증금과 월세를 모두 부담했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선물 제공과 유 전 부시장의 저서 수백권 구매 역시 유 전 부시장이 먼저 요구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최씨는 “고위공무원이었던 유 전 부시장이 노하우와 경험을 들려줬다”며 “무슨 일이 생기면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반면 유 전 부시장 측은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유 전 부시장의 변호인은 “뇌물죄가 성립되려면 직무 관련 이익이 수수된 것이 인정돼야 하지만 공소장에서는 이 부분이 추상적이다”며 “유 전 부시장과 공여자는 가족끼리 교류할 정도로 그에 따른 수수라는 게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정책국장과 부산시 경제부시장 시절인 2010년 8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당시 직무과 관련된 금융업계 관계자 4명에게 총 4950만원 상당의 금품과 이익 등을 수수하고 부정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유 전 부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재판에 참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