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재철 “문재인정권 방역 실패로 국민 목숨 위협받아”
2020. 04.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

베이징 6.6℃

자카르타 26.6℃

심재철 “문재인정권 방역 실패로 국민 목숨 위협받아”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스크 쓴 심재철<YONHAP NO-2747>
코로나19 검사 뒤 음성 판정을 받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마스크를 쓰고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바이러스 총량을 줄여야 한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방역 실패로 국민 목숨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 입국 제한이 불필요하다며 잘못된 조언으로 오판하게 만든 소위 측근 그룹을 즉각 교체해야 한다”면서 “방역 대책을 전면 재정비하라”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명칭에) 중국이나 우한이라는 말은 절대 못 쓰게 하면서, 공식 보도자료에는 ‘대구 코로나’라고 표현했다”면서 “‘대구·경북 최대 봉쇄’라는 발언으로 국민을 편 갈랐고, 대구·경북 주민을 분노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국인 입국 금지는 하지 않으면서, 대구·경북이 발병지라도 되는 것처럼 봉쇄하겠다고 하는 건 국민은 물론 지역 자체를 모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병국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에 대해 언급하며 “대(對)중국 마스크 수출현황은 코로나 이전보다 200배 늘었다”면서 “아직도 중국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는 문 대통령이나, 중국을 향해서 일언반구 못하면서 대구를 봉쇄한다는 민주당을 보면서 진정한 귀태가 누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스스로 자신의 생명을 지켜야하는 상황에 내몰려있다”면서 “마스크와 같은 최소한의 위생품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생산수단 및 유통시설에 대한 징발에 정부의 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교육위원장과 정보위원장 보궐선거를 진행했다. 교육위원장에는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정보위원장에는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출됐다.

이 선거에서 홍 의원은 총투표수 245표 중 191표를, 김 의원은 총투표수 245표 중 189표를 각각 얻었다. 홍 의원은 한국농촌공사 사장, 한나라당 최고위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등을 지냈다. 김 정보위원장은 민주당 제5정책조정위원장, 민주당 제1사무부총장 등을 역임했다.

새 교육·정보위원장의 임기는 20대 국회가 끝나는 5월 말까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