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틀째 쏟아진 재계 구호행렬… 어려워도 코로나19 극복에 ‘힘’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2.3℃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이틀째 쏟아진 재계 구호행렬… 어려워도 코로나19 극복에 ‘힘’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227_180811372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담은 재계의 성금 기탁이 이틀째 이어졌다. 포스코그룹·현대중공업그룹·GS그룹·두산그룹·LS그룹·효성그룹 등이 피해 복구와 소외계층 지원에 써달라고 각 수십억원 규모 지원에 동참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 증명사진
최정우 포스코 회장. /제공 = 포스코
27일 포스코그룹이 총 50억원을 코로나19 국내 피해 복구와 조기 극복을 위해 기탁했다. 포스코가 40억원, 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건설·포스코케미칼·포스코에너지·포스코ICT 등 계열사가 10억원을 동원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과 위기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했다. 특히 포스코그룹은 코로나19 최대의 피해지역 중에 하나인 경상북도에 본사 및 다수의 사업장이 포진해 있어 방역활동에 공을 들여 왔다. 출연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손소독제·마스크 등 의료구호물품·자가격리자 생필품·방역 및 예방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2017123001010020279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제공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도 같은 취지로 12억원의 성금을 냈다. 그룹 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기탁했고 이와 별도로 대구에 본사를 둔 현대로보틱스도 대구·경북지역에 써달라며 2억원을 이 협회에 내놨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지금과 같은 때일수록 아픔은 나누고 힘은 합쳐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급여 나눔으로 이뤄진 성금이 이번 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2020022701010019296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제공 = 아산재단
특히 현대중공업지주 지분 25.8%를 보유한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이 개인자격으로 10억원을 내놓으며 주목 받았다. 아산복지재단도 10억원을 관련기관에 기부했다.

2020010201010001340
허태수 GS그룹 회장. /제공 = GS
GS그룹도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며 피해 지원을 위해 요긴하게 활용해 줄 것을 당부 했다. 허태수 GS 회장은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국민 모두가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어려운 환경에서도 힘쓰고 있는 의료진과 피해자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GS리테일은 지난 1월 코로나19로 귀국한 중국 우한 교민에게 1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긴급 지원했고 GS홈쇼핑은 지난 1월 마스크 30만매를 기부하기도 했다.

2020010101010000568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제공 = 두산

두산그룹도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며 방호복과 마스크 등 방역 물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을 위한 지원활동 등에 써달라고 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방역 최전선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에게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다”면서 “우리의 작은 정성이 ‘코로나19’의 조속한 종결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6101201010009686
구자열 LS그룹 회장. /제공 = LS그룹
LS그룹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억원을 기탁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지금은 국가·지역 구분 없이 모두가 한마음으로 이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사불란하게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했다.

2020022701010019107
조현준 효성 회장. /제공 = 효성
효성도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5억원과 의료용 장갑 5만켤레, 손소독제 3000개 등 긴급 의료용품을 지원했다. 조현준 회장은 “코로나19라는 예상 못한 위기를 극복하는 데 전 임직원들과 함께 동참하겠다”며 “특히 일선 현장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들의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전날 삼성의 300억원을 비롯해 현대차·SK·LG·롯데 등 빅5 기업들이 모두 거액의 성금을 내놓으며 코로나 극복에 국내 대기업들이 함께 하고 있음을 알렸다. 지난해 이들 대기업들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실적이 반토막 나는 등 부진했고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사업 역시 불투명한 상태에서 기부에 나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