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국민연금 수익률 11.3%…역대 최고치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지난해 국민연금 수익률 11.3%…역대 최고치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익금 규모도 73조원 달해…누적 적립금 737조 육박
국민연금 수익률
제공=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국민연금이 지난해 11%를 넘는 기금운용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확보한 수익금 규모도 7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27일 2019년말 기준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이 운용수익금 증가 등에 힘입어 직전연도 대비 97조9000억원 증가한 736조7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연간 운용수익률은 11.3%로, 잠정치이기는 하지만 1999년 11월 기금운용본부 설립 이후 최고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두 자릿수 수익률도 2009년과 2010년에 각각 10.39%, 10.37%를 기록한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한 해 얻은 기금운용 수익금은 73조4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기금운용본부에 따르면 이는 2200만명 국민연금 가입자들로부터 한 해 동안 거둬들인 보험료 수입의 1.5배 수준이다. 이에 따른 누적 수익금은 367조5000억원으로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의 절반에 해당한다.

지난해 미·중간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불확실성에도 이 같은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던 것은 미국 등 글로벌 주요 국가가 기준금리를 인하하고 경기부양 노력을 진행해 각종 경제지표가 개선되면서 글로벌 증시가 강세를 보인 데에 따른 영향 때문으로 분석됐다.

국민연금기금의 금융부문 운용수익률은 11.33%로 나타났다. 각 자산군별로는 국내주식이 12.58%, 해외주식이 30.63%, 국내채권이 3.61%, 해외채권이 11.85%, 대체투자 자산이 9.62%를 기록했다.

이 중 해외주식에서 30% 이상의 고수익을 기록한 것은 지난해 말 미·중간 1단계 무역합의 타결 소식에 고무된 글로벌 증시 상승세 및 환율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됐다. 국내주식 역시 반도체산업 등 수출기업의 실적회복 기대로 증시가 10% 가까이 상승하면서 국민연금의 두 자리 수익률 달성을 견인했다.

국민연금기금 규모가 2041년까지 1700조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는 “기금 규모는 2024년에 1000조 원, 2041년에는 1700조원에 이를 것”이라며 “향후 10년은 유동성 부담 없이 적극적으로 기금을 운용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