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시민단체 후원내역 무단열람 공식 사과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0.8℃

베이징 4.8℃

자카르타 27.6℃

삼성, 시민단체 후원내역 무단열람 공식 사과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로고
삼성이 28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2013년 5월 미래전략실이 임직원들의 시민단체 기부금 후원내역을 무단으로 열람한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이는 삼성이 최근 출범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시행한 첫 조치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17개 삼성 계열사들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내고 “임직원들이 후원한 10개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후원 내용을 동의 없이 열람한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며 “임직원 여러분과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영진부터 책임지고 앞장서서 대책을 수립, 이를 철저하고 성실하게 이행해 내부 체질과 문화를 확실히 바꾸도록 하겠다”면서 “임직원들에게도 회사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또 “그 동안 우리 사회와의 소통이 부족해 오해와 불신이 쌓였던 것도 이번 일을 빚게 한 큰 원인이 되었다는 점 또한 뼈저리게 느끼며, 깊이 반성한다”면서 “앞으로는 시민단체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를 확대해 국민의 눈 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7개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호텔신라, 제일기획, 에스원, 삼성경제연구소, 삼성의료원 등이다.

지난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혐의 재판에서 삼성 미래전략실이 진보성향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분류하고 계열사 임직원들이 이들 단체에 후원한 내용을 파악한 사실이 검찰을 통해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삼성의 윤리경영을 감시하는 외부 독립기구로 출범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위원장 김지형)는 지난 13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임직원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열람 건’ 등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