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도 뚫렸다…울산2공장 직원 코로나19 확진판정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

도쿄 15.4℃

베이징 21.1℃

자카르타 31.4℃

현대차도 뚫렸다…울산2공장 직원 코로나19 확진판정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울산공장 전경 1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전경/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울산 2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울산 2공장 가동을 즉각 중단했다.

28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 2공장 도장공장 근무자 1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확진자 근무지와 동선을 확인해 정밀 방역에 들어간 상태다.

현대차 공장에서 코라나19 확진 판정 직원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약 4000여명이 근무하는 울산 2공장은 팰리세이드·GV80·싼타페 등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공장의 최종 폐쇄 범위, 기간 등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