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재현 수자원공사 신임 사장, “선순환 통합형 물관리 정착” 다짐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6.5℃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박재현 수자원공사 신임 사장, “선순환 통합형 물관리 정착” 다짐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28일 박재현 신임 사장이 대전 본사에서 취임했다고 밝혔다.

박재현 사장은 서울대학교에서 토목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인제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면서 낙동강 통합물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 등 물 관련 다양한 활동으로 행동하는 수자원 전문가다.

박재현 사장은 취임사에서 “국내 최고 물 전문기관으로서 반세기간 축적된 물 관리 노하우를 기반으로 홍수, 가뭄 등 물 재해를 완벽히 대응하겠다”면서 “취약한 지방상수도 선진화와 물공급 소외지역의 물복지 개선을 통해 모든 국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누릴 수 있도록 선순환하는 통합형 물관리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해외사업 추진 및 국제협력 체계 구축, 국제 공조를 통한 대북 협력 사업준비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물 에너지를 활성화하겠다‘면서 ”부산EDC 스마트시티의 성공적 조성으로 스마트한 물 관리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