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한미군 “방위비 협정 공백 지속…한국 근로자 무급휴직 사전통보”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15.4℃

베이징 15℃

자카르타 31.4℃

주한미군 “방위비 협정 공백 지속…한국 근로자 무급휴직 사전통보”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념사 하는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연합뉴스
주한미군사령부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잠정적 무급휴직 30일 전 사전 통보를 시작했다.

미군이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것은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8일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체결되지 않고, 협정의 공백 사태가 지속하고 있다”며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4월 1일부터 시행될 수 있는 무급휴직에 대해 30일 전 사전 통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미국 법에 따라 9000명의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휴직과 관련해, 한 달 전 사전 통보를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미 국방부가 주한미군의 주요한 업무에 종사하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급여를 지원한다는 결정을 발표했지만, 모든 한국인 근로자에게 사전통보가 이뤄졌다.

주한미군은 “사령부는 누가 무급휴직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미 국방부 결정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우리는 한국인 직원과 그들의 한미 동맹에 대한 공헌을 높이 평가한다”며 “우리의 직원이자 동료 및 팀원이며 우리 임무 수행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부재로 인한 잠정적 무급휴직을 지연시키기 위해 권한 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선택 사항들을 모색했다”며 “무급휴직이 시작되기 전은 물론 무급휴직 기간에도 대안을 계속 알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국인 근로자 부재는 준비태세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불행히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타결되지 않는다면 잠정적 무급휴직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해 10월 1일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노동조합에 잠정적 무급 휴직 6개월 전 사전 통보를 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잠정적 무급휴직 60일 전 사전 통보를 한 바 있다.

주한미군은 “한국인 직원들에 대한 고용 비용 분담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약속이 없으면 주한미군사령부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급여와 임금을 지불하는데 드는 자금을 곧 소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