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NK저축은행, 코로나19 자영업자에 100억원 규모 금융지원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4.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0.4℃

BNK저축은행, 코로나19 자영업자에 100억원 규모 금융지원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NK저축은행이 3월 2일 부터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위해 1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연 4.9%의 특별금리로 업체당 최고 1000만원까지 지원하는 ‘자영업자 긴급대출’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부산 지역 내에서 영업 중인 자영업자로 가까운 BNK저축은행 지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영업자 전용상품인 햇살론을 신청하는 고객에게는 최대 2.0%의 금리우대를 제공하고,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업체에는 최장 12개월의 대출금 상환 유예도 실시한다.

이에 더해 영업점 내 자영업자 전담창구를 개설하고, 서민금융진흥원과 함께하는 경영컨설팅 사업을 확대하는 등 금융 및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상담시스템도 강화할 예정이다.

BNK저축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모두가 힘을 모은다면 이번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포용적 금융의 실천과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 제고를 위해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