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구,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 발생…총 7명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4.7℃

베이징 3℃

자카르타 28.2℃

강남구,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 발생…총 7명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28165111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사진=우종운 기자
서울 강남구는 관내에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남구 확진자는 총 7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실제 강남주민은 3명이다.

구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 중 논현동에 사는 36세 여성은 지난 26일 확진자로 판명된 27세 남성 확진자와 같은 빌라 주택에 거주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개포동 아파트에 사는 34세 남성은 기존 여성 확진자의 남편으로 부인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관악구 봉천동에 사는 36세 남성은 직장이 강남구 테헤란로에 있다. 이 환자는 지난 22일 오후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후배의 병문안을 위해 방문하던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역삼동 빌라 주택에 거주하며 영상물 제작사 PD로 일하는 35세 남성은 1차 동선 확인 결과 뚜렷한 감염경로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 구는 직업 특성상 다양한 사람들과 접촉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신규 확진자들의 동선에 포함된 회사 사무실 2곳과 스튜디오를 폐쇄 조치했으며 310여명에 이르는 동료 회사원 등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하면서 인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구는 확진자들이 다녀간 마트 및 식당, 커피점, 양복점, 헬스장 등 20곳에 대해 1차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