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월 말 일임형ISA 누적수익률 13.31%…키움·NH투자 수익률 상위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1월 말 일임형ISA 누적수익률 13.31%…키움·NH투자 수익률 상위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익률 상승세 제한"
ISA수익률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누적 수익률이 지난달 말 기준 평균 13.31%로 집계됐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권사와 은행 25곳의 출시 3개월 이상 205개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올해 1월 말 기준 누적 수익률은 12월(12.7%)보다 0.61%포인트 올랐다.

협회는 “1월 초 미·중 무역 합의 기대감에 강세로 출발했으나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약세를 보여 ISA 누적 수익률이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초고위험’ 상품 수익률이 평균 22.1%로 가장 높았고, 이어 ‘고위험’(17.68%), ‘중위험’(11.71%), ‘저위험’(8.46%), ‘초저위험’(5.87%) 순이었다.

수익률 집계 대상의 93.7%인 192개 MP가 누적 수익률 5%를 넘었고, 이 가운데 118개 MP는 10%의 초과 수익을 냈다.

누적 수익률이 가장 높은 MP는 키움증권의 ‘기본투자형(초고위험)’이 52.1%를 기록했고, 회사별 평균 누적 수익률은 NH투자증권이 19.74%로 가장 높았다.

ISA는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만능계좌로 2016년 3월 도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