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방문한 몽골 대통령, 14일간 격리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15.4℃

베이징 21.1℃

자카르타 31.4℃

중국 방문한 몽골 대통령, 14일간 격리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0px-Khaltmaagiin_Battulga_-_2019_(48425595252)_(cropped)
칼트마 바툴가(Khaltmagiin Battulga) 몽골 대통령이 지난 27일 중국을 방문한 뒤 14일간 격리됐다./사진=위키미디아커먼스
칼트마 바툴가(Khaltmagiin Battulga) 몽골 대통령이 지난 27일 중국을 방문한 뒤 14일간 격리됐다.

Kxan방송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바툴가 대통령은 지난 27일 하루 일정으로 수도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만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후 외국의 원수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툴가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공동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을 방문한 바툴가 대통령에 감사를 표했다.

몽골에 돌아온 바툴가 대통령은 일정을 함께한 몽골측 대표단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14일간 격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