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한홍 “탈원전 정책에 두산重 협력사 일감 61% 줄었다”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4.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0.4℃

윤한홍 “탈원전 정책에 두산重 협력사 일감 61% 줄었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탈원전2
/제공 = 윤한홍 의원실
두산중공업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3년만에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키로 한 가운데 두산중공업의 협력업체들 역시 탈원전 정책 이후 그 규모와 일감이 크게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윤한홍 국회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미래통합당)이 입수해 2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이전인 2016년 두산중공업과 협력업체와의 신규계약 건수는 2836건이었지만, 2019년에는 1105건으로 61% 가량 줄었다.

원전 협력업체의 새 일감이 절반 이상 사라졌다고 윤 의원은 밝혔다. 같은 기간 두산중공업과 계약한 협력업체의 수 또한 325개에서 219개로 33%가 감소했다. 탈원전 정책 3년만에 106개의 원전 중소협력업체가 두산중공업으로부터 일감을 잃었다는 게 윤 의원실 분석이다.

두산중공업의 원전협력사가 밀집한 창원시의 경우에도 문제는 심각했다. 2016년 창원소재 두산중공업 원전 협력업체의 신규계약 건수는 966건이었지만 2019년에는 416건으로 절반 이상의 새 일감이 사라졌으며, 계약 협력업체 수도 87개에서 57개로 급감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원전산업 붕괴가 현실화 된 것으로, 두산중공업의 구조조정에 따라 원전분야 협력업체의 일감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우려된다. 윤 의원은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지 않으면 국가 원전 산업은 물론 창원 경제 회복도 불가능하다”며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탈원전 정책을 폐기토록 해야한다”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