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입국금지하면 우리도 금지 대상국 될 수 있어”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27℃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입국금지하면 우리도 금지 대상국 될 수 있어”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문재인 대통령, 국회 회동 마치고 청와대로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4당 대표들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회동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가 이어지는 것에 대해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들과 만나 “2월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천명으로 줄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늘면서 다른 나라가 (우리 국민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 데 대해 걱정이 있고,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구의 신천지 검사 결과가 심각하다”며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 대구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도 되고 방역 차원에서 걱정이 많다”고 했다.

대구·경북 지역 병상이 심각하게 부족한 것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현재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가 함께 논의·검토하고 있다”며 “대구 지역사회 감염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 문 대통려은 “지금까지 아쉬운 점, 또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에 복기하면서 다시 검토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대구에서 신천지 신자에 대한 검사 결과가 안 좋게 나오는 것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초당적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강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문제도 있지만 중소상공인과 관련해 근본적으로 경제를 살리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유성엽 민생당 대표의 지적에 “경제가 활력을 잃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피해 지원과 경제 활력을 함께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이 되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