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중 교육부, 양국 대학 유학생 입국 금지 권고 합의…학점 불이익 없도록 협력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9.7℃

베이징 13.2℃

자카르타 26.4℃

한·중 교육부, 양국 대학 유학생 입국 금지 권고 합의…학점 불이익 없도록 협력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8. 2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중 대학들, 각 유학생에게 출국 자제 권고 가능
중대본회의 참석하는 부총리<YONHAP NO-2028>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
세종 김범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한국 정부와 중국 교육부가 각국의 유학생의 출국을 자제하도록 권고하는 것에 합의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중국 대학 소속 한국 유학생이 중국으로 출국하는 것과 중국 유학생이 한국으로 출국하는 것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학생들에게 발생될 수 있는 불이익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합의는 이날부터 즉시 적용된다.

현재 중국 대학에서 유학 중인 한국 학생은 5만여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이들 대부분은 국내에 체류 중이며, 중국 대학이 개학하면 이들은 중국으로 출국해야 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신학기를 맞아 각 대학에 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우리나라 대학은 해당 대학 소속의 중국 유학생에게 국내 입국 자제를 권고할 수 있게 된다. 중국 대학들도 우리나라 학생에게 출국을 자제하도록 권고할 수 있게 된다.

지난 24일 기준으로 중국 유학생 7만여명 중 3만4613명이 국내 입국을 미룬 채 중국에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10일에서 23일까지 입국한 중국 유학생은 9423명, 지난 9일 이전에 입국한 유학생은 1만4614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국내에 거주 중인 중국 유학생은 1만2333명이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국 유학생들은 중국에서 학점 불이익이 없도록 원격수업 활성화 조치를 실행할 것이며, 동시에 우리 한국 학생들 또한 불이익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중국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