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교도소 교도관 코로나19 확진 판정…재소자 격리 수용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3.7℃

베이징 9.6℃

자카르타 27.4℃

대구교도소 교도관 코로나19 확진 판정…재소자 격리 수용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9.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구교도소 교도관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으로 나왔다.

29일 대구교도소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교도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교도관은 지난 22일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천지교회 관련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교도소 측은 접촉자인 간호사 1명을 검체 검사 후 자가격리 조치하고, 재소자 40여 명의 경우 해 검체 검사 후 격리 수용했다. 방역 당국은 해당 교도관 동선과 관련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교도소 내 곳곳을 소독하고 임시 폐쇄했다.

앞서 법무부는 교정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대구교소도를 비롯한 대구·경북지역 일부 교정시설에 수용자 접견을 전면 중지한 바 있다.

한편 법무부 산하 지역 기관 중 지난 23일 대구지검 서부지청 사무국 소속 수사관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지난 28일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 내 법무부 서부준법지원센터 직원 1명이 확진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