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거대야당 중심 힘 합쳐달라” 옥중서신...42일 앞두고 총선 정국 파장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5.3℃

베이징 28℃

자카르타 31.6℃

박근혜 “거대야당 중심 힘 합쳐달라” 옥중서신...42일 앞두고 총선 정국 파장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04. 1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근혜 전 대통령, 유영하 변호사 통해 '옥중 메시지 전달'
"서로 분열하지 말라…하나 된 여러분과 함께하겠다"
총선 목전 태극기·친박 세력, 미래통합당과 뭉쳐라 메시지
'박근혜 자필 편지' 공개하는 유영하 변호사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4일 “나라가 매우 어렵다. 서로 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고 메우기 힘든 간극도 있겠지만,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를 들었던 여러분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며 전격 옥중서신을 띄웠다.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직접 쓴 서한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이러한 옥중 메시지는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전했다.

총선을 불과 40여일 앞둔 시점에 나온 박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이 총선 정국에 큰 파장을 주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 핵심은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대승적으로 단결할 것을 주문했다.

박 전 대통령이 언급한 ‘거대 야당’은 보수진영의 핵심세력이 통합을 이룬 미래통합당으로 보인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은 옥중 서신에서 “서로 분열하지 말고 역사와 국민 앞에서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여러분의 애국심이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 저도 하나가 된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부 친박(친박근혜) 정치인들이 총선을 앞두고 ‘태극기 세력’을 바탕으로 총선을 앞두고 자유공화당(자유통일당+우리공화당), 친박신당, 한국경제당 등 창당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분열하지 말라는 메시지로 읽힌다.

박 전 대통령은 “나라가 전례 없는 위기에 빠져 있고 국민들 삶이 고통 받는 현실 앞에서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이합집산 하는 것 같은 거대 야당의 모습에 실망도 했지만, 보수의 외연 확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받아들였다”며 통합당으로의 보수 통합이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필요한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06년 테러를 당한 이후, 저의 삶은 덤으로 사는 것이고 그 삶은 이 나라에 바친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비록 탄핵과 구속으로 저의 정치여정은 멈추었지만 북한의 핵 위협과 우방국들과의 관계악화는 나라의 미래를 불안전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구치소에 있으면서도 걱정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많은 분들이 무능하고 위선적이며 독선적인 현 집권세력으로 인해 살기가 점점 더 힘들어졌다고,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호소를 했다. 이대로 가다간 정말 나라가 잘못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염려도 있었다. 현 정부의 실정은 비판하고 견제해야 할 거대 야당의 무기력한 모습에 울분이 터진다는 목소리들도 많았다”면서 “하지만 저의 말 한마디가 또다른 분열을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에 침묵을 택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어 “나라의 장래가 염려돼 태극기를 들고 광장에 모였던 수많은 국민들의 한숨과 눈물을 떠올리면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진심으로 송구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경북(TK)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에 대해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서 4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고 앞으로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하니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면서 “부디 잘 견디어 이겨내시기를 바란다”며 사실상 정치적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유 변호사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해 “대통령께서 자필로 쓴 것을 교도소의 정식 절차를 밟아서 우편으로 오늘 접견에서 받았다”면서 “자유공화당 출범 등의 소식도 알고 계신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2심에서 징역 25년 등을 선고받았지만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돼 현재 파기환송심이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