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지역전파 차단과 국외유입 억제 병행”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1.1℃

베이징 26.4℃

자카르타 30℃

정부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지역전파 차단과 국외유입 억제 병행”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09. 1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향과 관련해 국내 지역사회 전파 차단과 국외로부터의 추가 유입 억제를 병행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감염자 확산 추세가 최근 다소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이탈리아, 이란 등에서 지역사회 전파 및 집단발생 양상이 나타나고 있어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는 주요 국가의 코로나19 발생현황 공유하고 이와 관련한 우리나라 방역전략도 함께 논의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제외하고 총 96개국에 10만100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37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에서 시작돼 1~2월 중순까지 지속된 코로나19 유행은 감소세이지만, 이후 이탈리아와 이란 등에서 지역사회 전파 및 집단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현재까지 5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일본은 홋카이도, 도쿄도 등에서 집단발생이 지속하고 있고, 신규환자 증가 폭도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는 북부지역에서 시작된 지역사회 발생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확진자가 하루 1000명 이상 증가하고 있다. 이에 롬바르디아주를 포함한 북부지역 15개 주에서는 휴업과 휴교, 이동 제한 등 사실상 봉쇄 조치가 실시되고 있다. 여기데 이란에서도 확진자가 하루 약 1000명씩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최근 세계적인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평가할 때 국내에서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국외로부터의 추가유입을 억제하는 조치가 병행돼야 한다는 상황이라고 평가한다”며 “전 세계 유행 확산에 대비해 모든 국가에서 적절한 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 중증자 관리를 위한 준비 등 대응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