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 93명…신천지 신도 5명은 ‘음성’(종합)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 93명…신천지 신도 5명은 ‘음성’(종합)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11.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확진자 93명 중 서울 거주자 65명…서울 거주 신천지 신도 2명은 '음성'
시, 구로 콜센터 방역 완료…서울 소재 민간 콜센터 417곳 전수조사
시, 감염병 고위험 사업장에 대한 가이드라인 마련 중
clip20200311134532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줄 것을 제안하고 있다./사진=우종운 기자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의 한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가 93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서울 거주자는 65명으로 나머지는 경기도 거주자 13명, 인천 거주자 15명 등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직원과 그 가족을 포함해 총 93명으로 이 중 서울 거주자는 약 65명”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서울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집단감염이란 점을 감안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엄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지난 9일 구로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뒤 시는 해당 건물의 1∼12층에 있는 영업 시설과 사무실을 전면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시는 확진자가 발생한 콜센터(11층) 직원 207명과 해당 건물의 다른 층(7~9층)에서 근무한 콜센터 직원 553명을 전원 자가 격리 조치하고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아직 11층 이외의 다른 층에서 근무한 직원 중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아울러 시는 이번 집단감염 사태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연관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구로 콜센터 직원 가운데 신천지 교인이 5명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 중 서울 거주자는 2명으로 진단검사에서 서울 거주자를 포함한 5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역학조사관을 집중 투입해서 이번 감염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를 조사 중”이라며 “일단 시가 확보한 명단과 대조해 음성인 교인 2명을 파악했다. 시가 확보한 명단이 완벽하지 않아 다른 시·도의 명단과도 대조해 추가 인원이 있는지 파악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폐쇄된 공간에서 근무자들이 밀집해 근무하는 콜센터 사무실의 특성상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했을 것으로 판단, 콜센터 등 고위험 사업장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서울 소재 민간 콜센터 417곳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에 착수했으며 콜센터 업체들과 좌담회를 열어 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한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콜센터를 운영하는 기업들에 대체 사무실을 확보하거나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우선 협의와 권고 등을 통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되 필요하면 관련법에 따라 시설폐쇄 행정명령을 취하는 등 강경 대응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박 시장은 노래방, PC방 등 소규모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영업 중단을 권했다. 이번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콜센터가 환기가 어려운 좁은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근무하는 업무 특성상 코로나19의 주된 감염 경로인 ‘밀접 접촉’과 ‘비말 전파’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한 것처럼 밀접 접촉 가능성이 높은 소규모 다중 이용시설에서도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할 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개학 연기와 학원 휴강 등으로 갈 곳 없는 학생들이 노래방·PC방을 이용하는 경우 많다” 며 “특히 밀접접촉이 이뤄지는 노래방과 PC방은 밀폐된 공간에 오래 머무르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에 상당히 취약하며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규모 다중이용시설 업주들에게) 영업 중단을 권고하고 있고 상황에 따라서는 영업 금지 행정명령까지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구로 콜센터 집단 감염은 광범위한 지역감염이 이뤄지는 ‘3차 파도’의 시작일 수 있다” 며 “시는 이 상황을 매우 엄중하고 중대하게 인식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