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사법농단’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보석 석방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0.2℃

베이징 13.5℃

자카르타 27.4℃

법원, ‘사법농단’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보석 석방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13.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61·사법연수원 16기)이 보석으로 풀려난다.

서울중앙지법은 13일 임 전 차장을 보석금 3억원 납입, 주거지 제한 등의 조건으로 석방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일 보석심문 기일을 진행한 지 3일 만이다.

재판부는 “조건을 부가함으로써 죄증 인멸의 염려를 방지할 수 있는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인에 대하여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한 때로부터 약 10개월이 경과했고, 그동안 피고인은 격리돼 있어 참고인들과 연락을 주고받을 수 없었고, 그 사이 일부 참고인들은 퇴직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당시와 비교하면 피고인이 참고인들에게 미칠 수 있는 사실상의 영향력은 다소 감소했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임 전 차장의 보석을 허가하면서 법원이 지정하는 장소로 주거를 제한할 것과 출국하거나 주거를 이전할 경우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명시했다.

또 제3자를 통해서라도 재판과 관련된 이들이나 그 친족과 어떤 방법으로도 연락을 주고받아서는 안 되며 전화나 서신, 팩스, 이메일은 물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연락하는 것도 금지했다.

이로써 임 전 차장은 2018년 10월 27일 구속된 지 503일 만에 귀가한다.

임 전 차장의 재판은 중단된 지 약 9개월만인 지난 9일 재개됐다. 임 전 차장은 지난 3일 재판부에 보석 허가 청구서를 냈다.

당시 임 전 차장 측 변호인은 “보석을 허가하지 않는 사유에 (임 전 차장이) 해당하는 게 없다”는 주장을 펼쳤고, 검찰은 “피고인이 증인들과 적극적으로 말 맞추기를 해 증거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반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