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스티클] 코로나19 예방 올바른 체온계 사용법 “이렇게 사용하세요”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2.6℃

베이징 9.2℃

자카르타 28.6℃

[리스티클] 코로나19 예방 올바른 체온계 사용법 “이렇게 사용하세요”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2.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주요 증상인 발열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체온계를 사용하는 이들이 많다.


체온계를 사용하면 몸에서 열이 나는지 정확히 측정할 수 있지만, 제대로 사용하지 않을 경우 열이 나도 증상으로 측정되거나, 열이 없는데 고열로 측정될 수 있다.

종류에 따라 체온을 재는 올바른 체온계 사용법을 알아보자.
▲전자 체온계
혀 밑에 온도계의 측정 부분을 넣고 입을 다문 뒤 코로 숨을 쉬는 상태로 종료음이 울릴 때까지 측정한다. 항문은 가장 정확한 측정법으로, 영유아 소아에게 적당한 방법이다. 직장 내에 2cm 내외(괄약근을 약간 지난 곳)로 삽입해 측정하면 된다. 겨드랑이 측정은 구강과 항문보다 부정확한 편으로, 측정 전 겨드랑이의 땀을 잘 닦은 후 중간에 넣고 팔을 접어 밀착 시켜 열을 재야 한다.

▲고막 체온계
귓불을 살짝 잡아당겨 이도를 펴고 프로브와 일직선이 되도록 똑바로 넣은 뒤 측정 버튼을 누르면 1~2초 후 신호음과 함께 체온이 측정된다. 귓속이 젖었을 때는 상처를 입을 위험이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마 체온계
센서 부분을 이마 중앙에 밀착하고 측정 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관자놀이까지 문지르듯 3~5초간 이동하면 된다. 이마에 땀이 많아 측정이 어렵다면 귓불 뒤쪽을 따라 위아래로 짧게 이동하면서 측정한다.

▲비접촉식 체온계
체온계의 적외선 센서 부분을 눈썹 위로 향하여 2~3cm 떨어진 곳에서 측정하는 것이 정확하다. 이마에 땀이 나 수분기가 있다면 귀 바로 밑을 향하여 2~3cm 떨어뜨린 후 측정한다.

▲수은체온계
수은체온계를 사용하기 전에는 수은이 35℃ 이하로 내려가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만약 35℃ 이하로 내려가 있지 않으면 체온계 위쪽 끝을 잡고 흔들어 수은이 내려가도록 한다. 단 수은체온계는 깨지면 심각한 독성을 지닌 수은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