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PGA 선수들, 대회 찾아 미니투어로 몰려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1.6℃

베이징 22.2℃

자카르타 26.8℃

LPGA 선수들, 대회 찾아 미니투어로 몰려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18.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00318027500007_01_i_P4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출전할 대회를 잃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선수들이 미니투어로 몰리고 있다.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문밸리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캑터스 투어 10차 대회 출전자 명단에는 익숙한 이름이 적지 않다. 캑터스 투어는 미국 서부지역에서 열리는 소규모 여자골프 투어다. 1인당 참가비 550달러를 내고 참가하는 선수 숫자에 따라 총상금과 우승 상금이 결정되는 구조다. 우승 상금은 2000~4000 달러다.

메이저 2승의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와 에이미 올슨(미국), 타이거 우즈(미국)의 조카 샤이엔 우즈(미국) 등이 이 대회에 출전, 실전 감각을 다듬는다. LPGA투어가 코로나19 확산 탓에 4월 초까지 대회가 모두 취소된 데다 이후 대회의 개최도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PGA투어나 LPGA투어 등 대규모 골프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열지 못하고 있지만, 출전 선수가 많지 않은 캑터스 투어는 올해 들어 9차례 대회를 모두 치렀다. 지난달 7차 대회에는 LPGA투어 통산 2승의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가 우승을 차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