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민 숙원사업인 부산원동역사 28일 개통...동해남부권 철도망 중추기능 기대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8℃

도쿄 18.9℃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2℃

부산시민 숙원사업인 부산원동역사 28일 개통...동해남부권 철도망 중추기능 기대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2. 12: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2
부산원동역사 조감도 /제공=부산시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민들의 숙원사업인 부산원동역사가 완공돼 28일 개통된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동해선 부산원동역은 안락역(동래구)과 재송역(해운대구) 사이의 수영강 상부에 역사와 승강장, 선상 연결통로 등이 건립되는 선상 역사다.

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 간 공사 위·수탁 협약을 통해 2017년 7월 공사착공을 시작으로 시비 270억원을 들여 2년 9개월의 공사 끝에 완공을 앞두고 있다.

부산원동역 개통으로 동해선은 현재 14개 역(부전~일광)에서 15개 역을 운행하게 된다. 도시철도 1~4호선과 김해경전철의 뒤를 잇는 부산권 도시철도로서 부산권역 광역철도망과 환승체계를 구축, 동해남부권 철도망의 중추기능을 담당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부산원동역 개통식은 오는 27일 오전 11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는 의미로 주민초청 없이 오거돈 부산시장, 이진복 국회의원, 윤준호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최대한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부산원동역 인근은 대규모 주거단지(약 2만여 세대)이면서도 도시철도와 같은 교통수단 이용에 있어 소외돼 왔다”며 “부산원동역이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 인근 도심교통난 완화, 역 간 접근성 향상 등 주민편의와 함께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원동역 부설주차장은 주변 아파트 민원과 코로나19로 인한 건설인력 부족 등으로 개통시기가 다음 달 말로 늦춰졌다. 주차장 이용이 필요한 이용객들은 당분간 인근 재송역이나 안락역을 이용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