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N번방 피해자에 필요한 모든 지원 할 것”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3℃

베이징 29℃

자카르타 30.6℃

문재인 대통령 “N번방 피해자에 필요한 모든 지원 할 것”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3.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민석 대변인 브리핑..."문 대통령, 국민 정당한 분노에 공감"
박사방 운영자 국한 말고 N번방 회원 전체 조사 필요
특별조사팀 강력 구축, 디지털성범죄 근절 대책 마련 지시
문 대통령, 코로나19 비상경제회의<YONHAP NO-5550>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며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며 “정부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