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연금 기획-700조를 움직이는 사람들]①총선 나선 김성주 전 이사장…수장공백 장기화되나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2.6℃

베이징 9.2℃

자카르타 28.6℃

[국민연금 기획-700조를 움직이는 사람들]①총선 나선 김성주 전 이사장…수장공백 장기화되나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사장 사퇴 따른 공백 장기화 불구 경영 '선전'
700조
지난해 말 기준으로 누적 적립금 규모가 737조원에 달할 정도로 덩치가 큰 메머드 공공기관인 국민연금공단의 수장 공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3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지난 1월초 김성주 전 이사장이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하며 사퇴한 이후 박정배 기획이사의 직무대행 체제를 3개월 가까이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수장 공백이 길어지고 있음에도 후보자 모집을 위한 공고, 임원추천위원회 소집 등 차기 이사장 선임을 위한 공단 내 움직임은 아직 포착되지 않고 있다. 정치권과 재계, 금융투자업계에서도 국민연금의 수장 공백시기가 길어질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번 수장 공백의 직접적인 원인이기도 한 4월 총선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라는 초대형 이슈까지 겹치면서 차기 이사장 선임 절차는 제대로 가동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김 전 이사장 사퇴 당시만 해도 조금씩 거론되던 후임자 하마평도 지금은 쑥 들어간 상태다.

현재 모든 이슈를 블랙홀처럼 집어삼키고 있는 코로나19 변수는 차치하더라도 총선이 끝난 후에야 가능할 공단 임추위 추천, 보건복지부 장관의 임명 제청, 대통령 임명 등 이사장 선임 절차에 통상적으로 두 달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국민연금 수장 공백이 하반기까지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물론 국민연금공단은 이 같은 지적에 무척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지금까지 끊임없이 제기된 각종 논란에도 불구하고 국민연금은 수장 한 사람의 개인 역량이 아닌 체계화된 시스템에 의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새 이사장 선임 때마다 낙하산 인사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는 점까지 고려할 때 총선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현재의 박 직무대행 체제가 연말까지 갈 수 있다는 다소 비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아무리 체계화된 시스템 하에서 큰 무리 없이 공단이 운영되고 있다고 하더라도 소득대체율 향상 등을 골자로 하는 국민연금 개혁, 올해부터 본격화된 주주권 강화 등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를 책임지고 전체 이사진의 의사결정을 이끌어야 할 컨트롤타워 부재상태가 길어져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김 전 이사장 사퇴 이후) 수장 공백 상태가 3개월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이 ‘경영공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누가 이사장에 임명되든) 국민 노후보장 수단으로서 국민연금의 역할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