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승민 전 여자친구의 충격 폭로 “유산 두 번…임신 힘들다는 진단 받아”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0.8℃

베이징 10.5℃

자카르타 25.6℃

고승민 전 여자친구의 충격 폭로 “유산 두 번…임신 힘들다는 진단 받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4.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 롯데 외야수 고승민의 전 여자친구 A씨가 고승민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24일 스포츠월드는 고승민의 전 여자친구인 A씨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롯데자이언츠 57번 고승민과 2017년 8월 28일부터 사귀기 시작했고 2017년 11월 11일 임신한 걸 알았다"는 글과 사진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공개된 사진은 초음파 사진으로 A씨는 “(당시) 18살이었고, (고승민에게) 시기가 중요한 만큼 부모님들과 상의 끝에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고승민은 바로 여자 소개를 받아 나 몰래 연락하고 지냈고, 2018년 1월 고승민이 대만 전지훈련을 갔을 때 그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하지만 고승민은 주변 친구들에게 말도 안 되는 이상한 소리를 하며 내 잘못이라고 이야기를 전했고, 나는 주변 사람들에게 욕을 먹고 헤어졌다”고 폭로했다.

이후 A씨는 고승민에 대한 감정을 정리하지 못해 지인들 몰래 만남을 이어왔고 다시 임신을 하게 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그 후) 어떻게 하냐고 (고승민에게) 연락을 보냈더니 그 아이는 ‘그 아이가 내 아이가 맞냐’, ‘못 믿겠다’는 등의 이야기를 했다. 나는 스트레스를 너무 받은 나머지 유산을 했고, 고승민은 프로 간답시고 날 무시하고 없던 사람으로 취급했다”고 밝혔다.

A씨는 “난 지금 병원에서 (계속된 유산으로) 임신이 더 이상 힘들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고, 아직도 주변 사람들에게 욕먹으면서 지내는데 그 아이는 너무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기 너무 힘들어 퍼트린다”며 “새 생명을 죽인 나도 너무 잘못이지만 걔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지내는 게 너무 힘이 든다”고 호소했다.

현재 고승민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며 논란이 커지자 A 씨도 해당 게시물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