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군 복무 중 발병한 중증.난치성 질환, 319개 보훈위탁병원서 진료비 감면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2.6℃

베이징 12.1℃

자카르타 28.6℃

군 복무 중 발병한 중증.난치성 질환, 319개 보훈위탁병원서 진료비 감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4.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공포...시행령 개정후 9월 시행 예정
보훈처
앞으로는 군 복무중 발생했거나 악화된 암, 재생불량성 빈혈, 심장질환, 장기이식, 만성신부전증, 정신질환, 파킨슨병 등 239개 중증·난치성 질환에 대해서는 전국 6개 보훈병원은 물론 전국 319개 보훈위탁병원에서도 진료비 감면을 받는다.

국가보훈처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이 공포됐다고 밝혔다.

군 복무 중 중증·난치성 질환이 발병 또는 악화됐지만 공무수행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어 국가유공자 또는 보훈보상대상자에 해당되지 않은 사람의 경우 지금까지는 중앙보훈병원 등 6개 보훈병원에서만 진료비 감면을 받을 수 있었다.

이에따라 중증·난치성 질병의 특성상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함에도 보훈병원이 없는 지역대상자는 진료 접근성이 매우 낮아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앞으로 전국 319개 보훈위탁병원에서 진료비 감면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진료 접근성이 높아져 안정적으로 정기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해당 중증·난치성 질환은 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별표 1에 규정된 239개 질병으로 암, 재생불량성 빈혈, 심장질환, 장기이식, 만성신부전증, 정신질환(F20~F29, 병역면제 처분 대상), 파킨슨병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날 공포된 법률은 시행령 개정을 거쳐 6개월 후인 9월 중 시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