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양항, 고부가가치 물류복합항만으로 거듭난다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1.8℃

베이징 12.1℃

자카르타 29.2℃

광양항, 고부가가치 물류복합항만으로 거듭난다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4.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수부,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 건설 위한 용역 착수
광양항 준설토 투기장
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광양항 내에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을 건설하기 위한 기초조사 용역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광양항 준설토 투기장 건설 사업은 준설을 통해 안전한 항로를 구축하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해저 준설토를 활용해 항만물류용지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광양항이 고부가가치 물류복합항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준설토 투기장은 광양·여천지역을 입출항하는 선박의 항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항로를 확장하거나 수심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해저 준설토 4860만㎥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그동안 광양항에 조성된 대규모 투기장보다 더 큰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해수부는 올해 안에 기초조사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에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며, 이르면 내년 말부터 준설토 투기장 조성 공사에 착수해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광양항 안에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이 건설되면, 연간 약 6만 척 이상의 대형선박이 입출항하는 광양·여천지역 순환항로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항만물류용지 확보로 물동량을 창출하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그동안 광양항 내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 4개소(약 1500만㎡)를 조성하고 △항만배후단지(398만㎡·47개 기업 입주)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318만㎡) △묘도 융·복합에너지허브(312만㎡) 등 물류·산업용지로 전환했다. 부가가치가 높은 물류·에너지·석유화학산업 등의 항만물동량을 창출하는 지원용지로 개발·운영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