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연수을 민경욱·달서갑 홍석준 본선행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7.6℃

베이징 7.9℃

자카르타 29.4℃

통합당 연수을 민경욱·달서갑 홍석준 본선행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4.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ㅁ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인 이석연 부위원장(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인천 연수을 경선에서 승리한 민경욱 의원./얀힙
미래통합당의 21대 총선 마지막 경선지인 인천 연수을과 대구 달서갑에서 각각 민경욱 의원과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이 승리해 본선에 진출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4일 이 같은 경선 결과를 각 예비후보 측에 통보했다.

연수을 경선에서 이 지역 현역인 민 의원은 55.8%를 받아, 49.2%(여성 가산점 5% 포함)를 받은 민현주 전 의원을 누르고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애초 공관위는 ‘막말 논란’ 등을 이유로 민 의원을 컷오프(공천 배제)했다. 하지만 공관위가 지난 12일 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재심의 요청을 받아들여 민 의원의 컷오프를 취소했고 연수을을 경선 지역으로 변경했다.

경선승리로 기사회생한 민 의원은 결과 발표 직후 “여러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주민들이 저를 밀어주신 건 지역과 국가를 위해 할 일이 많다는 의미로 이해하겠다”고 말했다.

달서갑 경선에선 홍 전 국장이 72.3%(신인 가산점 7% 포함)를 받아 이 전 의원(39.7%·여성 가산점 5% 포함)을 압도적인 차이로 제쳤다.

당초 달서갑에서는 곽대훈 의원이 컷오프되고 이두아 전 의원이 단수추천됐다. 이후 최고위의 재의 요구에 공관위가 이를 받아들였지만 곽 의원에 대한 컷오프는 유지하고 대신 홍 전 국장만 참여시키는 경선을 하도록 했다.

곽 의원은 “달서구민과 당원, 지역 언론이 총망라돼 최고위 재의를 요구했지만, 공관위는 최약체 후보를 경선에 붙이는 꼼수로 실질적 낙하산 공천을 강행했다”며 반발하며 탈당계 제출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달서갑에서는 통합당 홍 전 국장과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청년TF 위원, 무소속 곽 의원이 진검 승부를 펼치게 됐다. 연수을에서는 민 의원과 정일영 민주당 후보, 이정미 정의당 의원의 3파전이 확정됐다.

이날 경선 발표를 끝으로 통합당의 지역구 공천은 사실상 마무리됐다. 전국 253개 지역구 중 234개 지역구의 공천이 확정됐으며 남은 19개 호남 지역구는 수차례 추가 공모에도 신청자가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