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칼럼] ‘사회적 거리두기’ 초중고 온라인·민방위 사이버 교육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9.8℃

베이징 12.9℃

자카르타 31.2℃

[칼럼] ‘사회적 거리두기’ 초중고 온라인·민방위 사이버 교육

기사승인 2020. 03. 24.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현철 초당대 교수
'코로나19 계기' 생활습관 바꾸고 안전교육 강화
초·중·고 온라인교육·민방위 사이버교육 큰 기여
각종 온라인·사이버 교육 필요성 더욱 중요해져
문형철 초당대 교수 최종 사진
문현철 초당대 교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를 멈춰 세웠다. 경제가 벼랑 끝이고 서민들의 생활도 파탄날 지경이다. 홍수처럼 쏟아지는 뉴스 속에서 블랙홀에 빠진 듯 국민들은 심리적 불안감이 최고조다. 누구 하나 지금이 기회라고, 준비하자고 목소리 높이는 사람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시선은 정부 발표 하나하나에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 그런데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멈추고 막는 데 급급해 있다. 물론 날로 심각해지는 사태를 보면서 당연히 막는데 집중해야 한다. 하지만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하는 정부는 냉정할 필요가 있다. 국민들의 불안감을 부추기고 나타난 현상들만 드러내 대응한다면 오히려 국민들이 패닉에 빠질 수 있다.

예고 없는 재난은 지금도 인간사회를 언제 위협할지 모르는 현재 진행형이다. 당장 보이는 것만 갖고 호들갑 떨어서도 안 된다. 더욱이 안이하게 대응해서도 안 된다. 냉정하게 들여다보고 살펴볼 필요가 있다. 원인을 찾아야 하고 한편에서는 또 다른 위협에 대해 다양한 형태의 대안을 만들어 국민들에게 협조를 구해야 한다.

무조건 멈추는 것이 처방이 될 수 없다. 이번 기회에 국민들의 평시 생활습관을 바꾸고 안전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위기는 기회다. 교육을 통해 위험을 인지하고 대비하는 의식을 갖게 해야 한다.

◇‘코로나19 계기’ 생활습관 바꾸고 안전교육 강화

이러한 측면에서 온라인으로 하고 있는 민방위 교육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좋은 사례다. 2020년 전국의 민방위 대원은 약 360만 명에 이른다. 그중 4시간의 소집교육을 받아야 하는 1~4년 차 대상자는 150만 명 정도다. 나머지 60%(210만명)는 5년 차 이상으로 1시간의 소집교육이나 사이버교육을 받도록 돼 있다.

사이버교육은 전국 170여 곳의 지방자치단체에서 현재 진행 중이며 어느 때보다도 대원들의 관심이 뜨겁다. 내용도 코로나19·메르스와 같은 감염병 예방을 비롯해 화재와 태풍, 해상 안전, 테러, 전기, 가스 등 생활안전 중심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된다.

학교 정문을 막아 감염원을 차단하는 것도 방법일 수 있지만 거기서 멈출 것이 아니라 온라인교육을 통해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사소할 수도 있지만 정부는 멀리 보고 보다 더 촘촘히 다양한 대책을 세워 국민을 안심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연기와 취소된 각종 교육훈련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교육을 지난 3월 1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교육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소방공무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해 사이버교육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초·중·고 온라인교육·민방위 사이버교육 큰 기여

소방시설과 위험물 등 8개 과정으로 구성된 강좌는 대구 소방공무원 2500여 명이 가입했다. 분야별 업무수행에 필요한 자격증 취득 등 업무 역량 강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하는 것과 함께 각종 재난 때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빈틈이 없도록 소관 분야 전문성 강화에 최선을 다하는 소방관들의 모습이 아름답다.

교육당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초·중·고생들의 ‘온라인 개학’을 검토하고 있는 것도 고무적인 일이다. 학부모들도 ‘학생들의 건강이 우선’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지금 같은 코로나19 사태에서는 더욱 그렇다. 작은 정책들이 오히려 국민들을 감동시키고 정부 정책의 신뢰를 높인다.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 온라인 안전교육을 병행해 시행한다면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자기 책임의식도 향상될 것이다.

또 안전 대한민국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예방은 치료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각종 온라인 사이버 안전교육의 필요성은 더욱 강조돼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