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코로나 국제공조 절실…G20 회의서 기업활동 보장 협의”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3.5℃

베이징 25.6℃

자카르타 30℃

문 대통령 “코로나 국제공조 절실…G20 회의서 기업활동 보장 협의”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4. 2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우디 왕세자와 20분간통화…"세계경제 부정적 영향 최소화"
문 대통령,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부총리 겸 국방장관)와 전화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자에게 “코로나 사태는 단순한 보건 차원의 문제를 넘어 경제·금융·사회 전 분야로 그 위기를 확산시키고 있어 국제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그런 점에서 26일 특별 화상정상회의 개최는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에 처해 있어 G20(주요 20개국) 차원에서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생각했는데, 사우디 측의 신속한 대응으로 모레 G20특별 화상 정상회의가 개최된다”며 “의장으로서 왕세자님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 억제를 위해 인적 교류 제한은 불가피하지만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협력 방안이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깊이 있게 협의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어떠한 문제에도 한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번 회의 의제로 △보건적인 면에서 어떻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통제할 것인지 △코로나 19가 경제에 끼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코로나 19가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세계 무역교류를 어떻게 용이하게 할지 등을 꼽았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G20은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극복한 사례가 있다”며 “보건위기를 극복하고, 전 세계 성장 회복을 주도하는데 G20 국가의 역할이 크다”고 했다.

이어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한국과는 양자적 협력도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 말미에 “건강상태확인서 소지 등 일정 방역조건을 만족하는 기업인들에 대해서는 교류가 허용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은 개인적으로나 사우디아라비아 국민으로서나 늘 존경하고 높이 평가하는 나라”라며 “한국에 도움 되는 것은 별도로 조치할 것이고, 사우디아라비아가 필요한 것은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두 정상의 통화는 오후 8시부터 20분간 이뤄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