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英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2.6℃

베이징 9.2℃

자카르타 28.6℃

英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5. 2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국 찰스 왕세자와 부인 커밀라 파커 볼스 /EPA 연합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왕세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25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클래런스 하우스는 이날 찰스 왕세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찰스 왕세자의 부인인 커밀라 파커 볼스(콘월 공작부인·72)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감염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 왕세자는 가벼운 증상 외에는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정부 권고에 따라 찰스 왕세자 부부는 스코틀랜드에 있는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클래런스 하우스 대변인은 "최근 찰스 왕세자가 여러 건의 공무를 수행했기 때문에 어떻게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밝히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