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사’ 조주빈 경찰 포토라인서 얼굴 공개…“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1.1℃

베이징 29℃

자카르타 28.4℃

‘박사’ 조주빈 경찰 포토라인서 얼굴 공개…“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5.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씨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
혐의 관련 질문에는 묵묵부답
[포토]포토라인에 선 조주빈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렘에서 미성년자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사진=정재훈 기자
텔레그램 상의 디지털 성범죄방 중 하나인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씨(25)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됐다.

조씨는 25일 오전 8시께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열린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통해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된 조씨는 이날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하지 않고 포토라인에 섰다.

조씨는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씨는 발언 이후 취재진의 ‘음란물 유포혐의를 인정하느냐’ ‘살해 모의혐의를 인정하느냐’ 등의 혐의와 관련한 질문 등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조씨는 2분가량 포토라인에 선 뒤 호송차에 타 이송됐다.

지난 16일 경찰에 검거된 조씨는 지난해 9월부터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했다. 그는 고액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여성들을 꾀어내 음란 사진·영상을 받은 뒤 이들을 협박해 지속해서 성 착취 영상을 찍게 하고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가입자들에게 이를 팔아넘겼다. 현재까지 파악된 ‘박사방’ 피해자는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해 총 74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조씨는 ‘성폭력처벌에 관한 특례법 25조’가 적용된 최초의 신상정보공개자가 됐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에 따라 포토라인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