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회의원·고위공직자는 집테크 귀재?…다주택 처분 공수표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3.3℃

베이징 11.1℃

자카르타 27.2℃

국회의원·고위공직자는 집테크 귀재?…다주택 처분 공수표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영민 비서실장 아파트 2채 보유
문대통령 6600만원↓ 19억4900만원
정부 공직자 재산 평균 13억300만원
최고 부자는 웹젠 출신 김병관 의원
Print
다주택 보유 공직자에 대한 청와대의 처분 권고 메시지에도 재산공개 대상 중앙부처 고위공직자 중 3분의 1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주택 아파트 2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을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재산신고 이후 발생한 부동산 계약이 반영되지 않을 수 있지만 솔선수범이 말 뿐이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은 배우자와 공동 소유한 충북 청주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마을 아파트를 신고했다. 노 실장은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지난해 12월 16일 수도권에 두 채 이상 집을 가진 고위공직자는 1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했었다. 노 실장의 집 1채는 충북에 소재해 ‘수도권 두 채’에 해당하진 않았다.

부처 장관 중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주택자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2주택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 광진구와 영등포구에 각각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다.

Print
◇정부 공직자 1위,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

이날 공개된 정부 고위공직자 1865명의 신고 재산은 평균 13억300만원이었다. 해당 공직자들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평균 8600만원이 늘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종전보다 6600여만원 줄어든 19억4900만원으로 신고됐다. 청와대 참모진 중에서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약 5억5000만원 증가한 58억5100만원,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약 4억7000만원 늘어난 13억8900만원을 신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종전보다 9200만원 증가한 50억5400만원, 추 장관은 9900만원 늘어난 15억6400만원이었다.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179억3100만원)과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137억2900만원)은 고위공직자 재산 총액 1, 2위를 기록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공직자는 허정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상임감사로, 종전 신고 때 보다 약 31억7100만원가량 증가한 약 54억200만원을 신고했다.

국회에선 웹젠 이사회 의장 출신인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2311억4449만원)과 김세연(853억3410만3000원)·박덕흠(550억8502만4000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재산 총액 1·2·3위를 기록했다.

이들 500억 대 자산가를 뺀 각당 의원의 평균 재산을 보면 통합당이 34억3493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민생당 26억6154만5000원, 미래한국당 18억3782만3000원, 민주당 18억3110만5000원, 국민의당 10억2483만원, 정의당 6억3362만4000원, 자유공화당 3억3274만4000원 등의 순이었다. 500억대 자산가를 집계에 포함하면 민주당은 37억2625만7000원으로 크게 올라 2위가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