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공관위, 연수을 민현주 재공천·민경욱 공천 무효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15.8℃

베이징 17.6℃

자카르타 30℃

통합당 공관위, 연수을 민현주 재공천·민경욱 공천 무효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5. 1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받는 이석연<YONHAP NO-4990>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5일 민경욱 의원에 대한 추천 무효를 최고위원회의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이날 공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오전 선관위가 민 의원에 대한 선거운동 행위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결정을 내렸다”면서 “공관위는 민 의원의 후보 추천 무효를 최고위에 요청함과 동시에 민현주 전 의원을 후보자로 동시 추천해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경선에서 55.8%를 얻어 민 전 의원(49.2%·여성 가산점 5% 포함)을 상대로 승기를 쥐었다.

공관위는 그러나 이 같은 경선 결과를 뒤집고 민 전 의원을 다시 단수후보로 추천했다.

공관위의 결정은 민 전 의원의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진 결과다. 그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민 의원의 선거 홍보물에 허위사실이 포함됐다고 인정한 점을 내세워 이의를 제기했다.

연수을 현역인 민 의원에 대해선 지난달 28일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이 내려졌고, 민 전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당 최고위는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고, 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면서 민 의원과 민 전 의원은 지난 22∼23일 경선을 치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