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자비 성폭행 악마설 中 가오윈샹 귀국 즉시 격리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2.6℃

베이징 9.2℃

자카르타 28.6℃

무자비 성폭행 악마설 中 가오윈샹 귀국 즉시 격리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25. 2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호주에서 성폭행 혐의 받고 있어 퇴출 수순 밟을 듯
중국의 연예계 스타들도 할리우들의 별들처럼 사고를 많이 친다. 중화권 내 연예 매체에 관련 소식들이 실리지 않는 날이 없을 정도라고 해도 좋다. 하기야 연예계 종사자들이 최소한 한국의 30배는 된다고 하니 그럴 수밖에 없다. 연예계가 조용할 날이 있는 게 이상하지 않을까 보인다.

하지만 사고도 사고 나름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웬만한 사고는 용납이 되는지는 몰라도 파렴치한 범죄는 절대 용납되지 않는다. 특히 성 문제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해야 한다. 퇴출이 기본이다. 그럼에도 사고는 끊임없이 터지는 것이 현실이 아닌가 싶다.

가오윈샹
가오윈샹이 전 부인 둥쉬안과 함께 포즈를 취한 모습. 성폭행을 자행한 악마라는 팬들의 비난을 뒤집어쓴 채 이혼까지 당했다./제공=진르터우탸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예능 프로그램까지 접수하면서 맹활약했던 배우 가오윈샹(高雲翔·38)의 케이스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2년 전 호주의 한 호텔에서 지인과 함께 중국계 여성을 무자비하게 윤간한 혐의로 기소돼 자신을 아끼던 팬들과 연예계에 큰 충격을 던진 것. 이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이 사건으로 호주에서 귀국하지 못한 채 재판을 받았다. 이로 인해 가정은 완전히 깨졌다. 역시 배우인 부인 둥쉬안(董璇·38)과 이혼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아직까지는 무자비한 성폭행범이라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그가 최근 중국으로 귀국했다. 혐의가 벗겨져서가 아니다. 일단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을 뿐이다. 당연히 재판을 계속 받을 가능성이 크다. 여전히 신변이 불안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에게 가장 큰 횡액은 특별한 상황 변화가 없는 한 연예계 복귀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사실이 아닐까 보인다. 게다가 그는 귀국하자마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창궐하기 시작한 호주에서 귀국한 탓에 즉각 호텔에 격리까지 당하는 수모마저 당했다. 그에게 이제 더 이상 신나는 봄날은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말해주는 조짐이 아닌가 싶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