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한미군, 코로나19 팬데믹에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0.8℃

베이징 10.5℃

자카르타 25.6℃

주한미군, 코로나19 팬데믹에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5. 2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군대 보호가 최우선 과제...다음달 23일까지 유지"
캡처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5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주한미군에 공중보건 비상상태를 선포하고 있다./ 주한미군 페이스북 캡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과 관련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고, 미 국무부가 전 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를 선포한 데 이어 주한미군 시설 인접 지역으로 코로나19 노출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주한미군 사령관이 오늘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주한미군의 공중보건 비상사태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연장이나 종료하지 않는 한 다음달 23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군대의 보호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며 “준수사항을 이행하고,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한국에 있는 모든 미군부대와 군사시설에 대한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결정은 현재 시행하고 있는 조치의 변화 또는 주한미군 시설의 위험 단계 격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부연했다.

또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지금까지 몇 가지 사건을 제외하고는 코로나19로부터 우리의 시설과 군인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은 큰 진전을 이뤘다”며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는 우리가 안일함과 싸우면서도 절제되고 경계심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금은 경계를 낮출 때가 아니다”라며 “개개인은 군대를 보호하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무찌르기 위해 제 몫을 다해야 한다”고 다.

이어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병력 보호와 임무수행의 균형을 맞추며 모든 사람을 안전하게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