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로불편러 발언 논란’ 박지윤 “간섭글은 악플러에게 남긴 메시지…주의하겠다”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9.3℃

베이징 15.1℃

자카르타 28.6℃

‘프로불편러 발언 논란’ 박지윤 “간섭글은 악플러에게 남긴 메시지…주의하겠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박지윤이 '프로불편러' '간섭' 표현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최근 박지윤은 자신의 SNS에 "모두 다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 속 카페로"라며 여행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조하며 박지윤의 여행 인증 사진에 대해 지적했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메인뉴스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는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느냐"며 박지윤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지윤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주말 제 생일을 축하해주고싶어하는 가족들과 인적이 드문곳으로 산행과 휴식을 다녀왔다. 제 스스로도 아이들을 키우고있는 만큼 매우 조심스럽게 다른 분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조심스럽게 다녀왔지만 제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좀더 주의를 하겠다"라고 사과글을 남겼다.


이어 '프로불편러' 발언에 대해 "댓글을 주셨던 분과는 설전이 아니었고 솔직하게 소통하는것이 제 행동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않는 것이라 생각해 의견을 드렸을 뿐 쏘아붙이거나 재차 발끈했다는 읽는이의 감정이 반영된 보도내용과 달리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며칠전 스토리에 올린 '간섭'에 관한 글은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으며 단순 악플러들에게 남긴 메세지오니 이 또한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박지윤 완전 극 비호감이네!! kbs 뉴스나와서 국민들한테 거리두기 및 집에 있으라고 하면서 자기는 돌아다니는 최동석 아나운서도 하차해라" "아이고.... 말 실수 한번이 좀 크네요.." "박지윤기사보고~~저두 약간 밉상같이 느껴지더라구요" "굳이 여행 사진은 좀 자제 했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박지윤씨 정신차리세요" 등의 의견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