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형진, 주진모 휴대폰 해킹사건 언급 “선 긋기? 그렇게 비겁하지 않다”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2.1℃

베이징 13.5℃

자카르타 28.2℃

공형진, 주진모 휴대폰 해킹사건 언급 “선 긋기? 그렇게 비겁하지 않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2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공형진이 주진모 휴대폰 해킹 사건을 언급했다.

26일 재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공형진이 출연했다.

이날 공형진은 '최근 안 좋은 사건으로 구설수에 오르지 않았냐'라는 질문에 "해프닝이었다. 아끼는 후배가 휴대전화 해킹을 당했다"고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을 언급했다.

공형진은 "중국에 있을 때 해커에게 연락이 왔다. 바로 차단하고 수사기관에 신고한 뒤 바로 후배와 통화했다. '형한테도 갔지?'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 빨리 수사기관에 얘기하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후배가 당했다고 해서 발 빼고 선 긋기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바로 반박 기사를 냈다"라며 "내가 인생을 그렇게 비겁하게 사는 놈이 아니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