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캐피탈 미국법인, 차세대 시스템 마련…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첫발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2.5℃

베이징 13℃

자카르타 29.6℃

현대캐피탈 미국법인, 차세대 시스템 마련…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첫발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0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etImg_do
현대캐피탈은 미국 법인인 ‘현대캐피탈아메리카’에 독자 개발한 차세대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미국 법인인 ‘현대캐피탈아메리카(Hyundai Capital America, 이하 HCA)’에 독자 개발한 차세대시스템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차세대시스템은 영업과 리스크관리 등 업무 전반을 총괄하는 IT시스템이다.

지난 2016년 현대캐피탈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글로벌 법인들의 IT시스템을 하나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패키지 방식의 차세대시스템을 마련했다. 이를 발전시켜 ‘글로벌 표준 플랫폼’을 완성했으며, 해외 11개 법인 중 처음으로 HCA에서 론칭했다.

HCA는 이번 글로벌 표준 플랫폼 론칭을 통해 미국시장의 특성에 최적화된 진화된 IT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새로운 차세대시스템은 기존에 분리되어 있던 자동차 할부와 리스 시스템을 통합해 연계 마케팅 역량을 대폭 강화하고, 임직원들의 데이터 활용 인프라를 업그레이드 했다.

또 각 조직 간 존재하던 데이터 장벽을 과감히 허물었다. 43%에 달하던 중복 데이터 문제를 크게 개선해, 데이터 총량을 기존의 1/3 수준으로 크게 낮췄다. 기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던 다양한 업무를 IT시스템으로 대체해, 작업 오류와 인건비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대처하는데 더욱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에 따라 시스템을 민첩하게 재구성해 사용할 수 있는 패키지 방식이기 때문이다.

현대캐피탈은 표준 플랫폼의 구축으로 새로운 글로벌 지역 진출 시 IT시스템 구축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이고 품질을 높일 수 있다. 그간 법인 별로 이루어졌던 기술지원과 시스템 유지보수 등도 통합 운영을 통해 보다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표준화된 업무 플랫폼이 세계 각 지역 법인으로 확산되면, 특정 지역 법인의 성공모델을 세계 각국의 법인이 별도의 시스템 개발 없이 단기간에 도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과 성공사례가 활발히 공유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캐피탈은 HCA의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발판 삼아 캐나다와 중국 법인의 글로벌 플랫폼 구축도 검토 중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HCA에서 글로벌 표준 IT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론칭해 ‘글로벌 원 컴퍼니(Global One Company)’ 전략의 시스템적 토대가 성공적으로 구축됐다”라며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다양한 지역의 법인들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