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랜드마크 시동’ 신세계 영등포점, 푸드코트·해외패션 대폭 강화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15.8℃

베이징 17.6℃

자카르타 30℃

‘랜드마크 시동’ 신세계 영등포점, 푸드코트·해외패션 대폭 강화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0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전경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전경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이 개점 10년만에 리뉴얼을 진행하고 27일 푸드코트와 해외패션전문관을 새롭게 선보인다. 신세계는 젊은 고객과 직장인 수요를 적극 반영한 구성으로 영등포의 랜드마크가 되겠다는 포부다.

26일 신세계는 영등포점에 인기 맛집과 유명 브랜드를 대거 입점시킨다고 설명했다.

영등포점은 신세계 전체 점포 중 20대 비중이 가장 높다. 지난해 신세계 전 점포의 20대 비중이 11%였지만, 영등포점은 2.2%포인트 높은 13.2%에 달했다. 신세계 측은 그만큼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이 많은 곳으로 신규 브랜드를 흡수할 수 있는 여력도 크다고 봤다.

신세계 영등포점은 이번 리뉴얼을 마무리하며 잠재적 백화점 VIP인 영 고객들을 이끌고 지역 랜드마크로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뿐만 아니라 영등포점은 타임스퀘어까지 연결되어 있어 인근 직장인들의 수요도 고려했다.

푸드코트에서는 다양한 지역 맛집들을 만날 수 있다.

방배동에서 시작한 분식집 ‘홍미단’은 부산 깡통시장의 가래떡 떡볶이를 재현한다. 떡볶이 외에도 김밥튀김, 쥐포 등의 개성 있는 메뉴가 특징이다. 떡볶이 1인분 가격은 3500원이다.

치킨·닭강정을 선보이는 ‘송우리 닭공장’은 와플콘에 닭강정과 치즈를 담아주는 등 특별한 비주얼로 영 고객을 겨냥한다.

패션관 2층도 새롭게 달라진다. 캐주얼 위주였던 브랜드 대신 글로벌 브랜드를 대거 신규로 입점시키며 영등포 상권의 격을 올린다.

이번에 660평 규모로 오픈 하는 해외패션 전문관에서는 기존에 영등포에서 만날 수 없었던 엠포리오아르마니·에르노·알렉산더왕·막스마라·파비아나필리피·플리츠플리즈·바오바오·N21·비비안웨스트우드를 만날 수 있다.

영등포점은 지난해 10월 생활전문관(리빙관)을 시작으로 올해 식품전문관, 영패션 전문관을 잇따라 리뉴얼 오픈했다.

리빙관은 건물 한 동을 전부 생활 장르로 채운 파격적 시도로 업계 주목을 받았으며, 식품전문관 역시 백화점의 얼굴인 1층에 문을 열면서 과감한 혁신이라는 평을 받았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장 상무는 “기존의 틀을 깨는 혁신적인 리뉴얼을 통해 영등포점이 서남부 상권의 랜드마크 쇼핑센터로 발돋움 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콘텐츠와 구성으로 고객들의 만족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1_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
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