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혼남녀 5명 중 3명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 늘어”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15.8℃

베이징 17.6℃

자카르타 30℃

미혼남녀 5명 중 3명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 늘어”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듀오이미지1
/제공=듀오정보
결혼정보업체 듀오정보는 지난 18~24일 미혼남녀 436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치는 영향 조사 결과 응답자 중 63.1%가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었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그대로’란 답변은 33.0%였고, ‘줄었다’는 의견은 3.9%에 그쳤다.

이들이 집에서 실시하는 생활패턴은 △드라마나 영화보기(25.9%) △SNS·인터넷 서핑(20.9%) △게임(18.1%) 등으로 조사됐다. 남성은 ‘게임’(25.5%)을, 여성은 ‘드라마나 영화보기’(29.6%)를 가장 많이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72.0%는 외부와의 단절로 인한 사회적 우울 현상인 ‘코로나블루’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 코로나블루 예방·극복 방안을 보면 남성은 ‘사랑하는 사람과 소통’(34.5%), ‘운동’(16.4%) 등을 꼽았다. 여성은 ‘사랑하는 사람과 소통’(32.9%), ‘SNS 소통’(25.5%) 등을 선택했다.

이들이 코로나19 종식 후 하고 싶은 활동은 △여행 가기(32.8%) △영화관·공연장 가기(31.2%) △번화가에서 술 마시기(23.2%) 순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