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경제청, 용유·무의지역 관광레저 허브 조성 박차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0.9℃

베이징 6.8℃

자카르타 31.4℃

인천경제청, 용유·무의지역 관광레저 허브 조성 박차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유·무의 발전전략 수립 12월 완료
무의 쏠레어
영종 실미도 해수욕장에 세계 최상위 수준의 레저·휴양 지향형 복합리조트 개발을 목표로 추진 중인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 조감도/제공=인천경제청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영종 용유·무의 지역을 관광·레저 허브로 조성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인천경제청은 용유 오션뷰, 무의 LK,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 사업 등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올해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실시계획수립을 마무리하는 등 용유·무의 지역 내 해양문화·관광·레저사업 활성화와 기반시설 확충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먼저 오션뷰가 중구 을왕동 산 70-1일대에 콘도 등을 짓는 ‘용유 오션뷰’ 개발과 관련, 그동안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자연환경 보존 차원에서 제시됐던 대로 개발 가용면적을 축소해 다음달께 한강유역환경청과 재협의를 진행한다.

중구 무의동 산 349-1일대에 컨벤션·콘도 등을 건립하는 ‘무의LK’개발도 환경영향평가에서 나온 지적사항을 반영해 원형 보존지를 추가로 확보하고 산림훼손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발면적을 축소해 내년 상반기께 실시계획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쏠레어코리아(주)가 실미도 해수욕장에 레저·휴양 지향형 복합리조트 개발을 목표로 추진 중인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사업은 올해 상반기 실시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 후, 8월 실시계획 승인신청, 내년 상반기 실시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천경제청은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과 연계한 용유·무의지역의 발전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9월 ‘용유·무의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 전략 수립 용역’을 국토연구원과 함께 착수했으며, 12월 완료를 목표로 인천국제공항, 카지노 복합 리조트 등 주변 시설 등과 연계 개발하는 마스터 플랜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용역을 통해 △용유·무의 지역의 관광·레저 기본구상 △경제자유구역과 주변지역과의 균형발전 방안 △융·복합 해양문화 스마트시티 조성, 일자리 창출, 투자유치 등과 관련한 종합적인 발전 전략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경제청은 지역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기반시설 확충에도 본격 나선다. 용유지역 생활하수 처리를 위해 300여억 원을 들여 공공하수처리시설 건립공사를 위한 설계용역을 올해 상반기 중 착수할 계획이다.

또 지난 해 무의대교 개통으로 여름 휴가철 하나개 해수욕장 이용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주차공간 확보가 시급하다고 보고, 사업비 11억3000만원(시비 5억6500만원 구비5억6500만원)을 확보해 하나개해수욕장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지원에 나섰다.

이밖에 무의도 내 큰무리마을~하나개입구 도로 확장공사를 올해 안에 완료하고 하나개~광명항, 하나개~하나개해수욕장 등 2개 도로와 용유지역인 공항서로~남북로간 도로에 각각 338여억원과 440여억원을 투입해 연내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정상철 인천경제청 용유무의개발과장은 “각종 개발사업과 도로·하수관로·주차장 시설 등 기반시설 사업을 적극 추진해 주민 불편 해소와 함께 용유·무의지역을 해양문화·관광레저 중심의 경쟁력을 갖춘 경제자유구역으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