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여파로 궁중문화축전·창덕궁 달빛기행도 연기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3.3℃

베이징 11.1℃

자카르타 27.2℃

코로나19 여파로 궁중문화축전·창덕궁 달빛기행도 연기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창덕궁 달빛기행./제공=문화재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내달 궁궐과 조선왕릉에서 열 예정이던 행사가 모두 연기됐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궁중문화축전을 비롯해 창덕궁 달빛기행, 경복궁 야간특별관람, 경복궁 생과방, 경회루 특별관람, 칠궁 특별관람, 덕수궁 정오 음악회, 동구릉 왕릉숲 생태체험 등 다음달 개최하려던 행사를 잠정 연기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제6회 궁중문화축전은 다음 달 25일부터 5월 3일까지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이 일정은 취소됐다. 궁능유적본부는 다음달 초에 축전 상반기 개최 여부를 결정하고, 코로나19 전파 상황이 안정되지 않으면 9∼10월에 열 방침이다.

창덕궁 달빛기행 시작 시기는 일단 5월로 미루고, 다음 일정은 10월에 진행할 계획이다. 경복궁 야간특별관람도 5월 이후로 잠정 연기했다. 지난달 27일부터 중단 중인 조선왕릉 제향도 다음 달까지는 진행하지 않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