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수락…비상경제특별대책위 구성 지시 (종합)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3℃

베이징 15.1℃

자카르타 28.6℃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수락…비상경제특별대책위 구성 지시 (종합)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2: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326122830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왼쪽)가 26일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선대위원장직을 제안했고 김 전 대표가 이를 전격 수락했다./사진=미래통합당 제공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6일 4·15 총선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전격 수락했다. 오는 29일부터 업무에 착수하는 김 전 대표는 첫 번째 지시로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에게 비상경제특별대책위 구성을 지시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구기동 김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지금 나라가 어렵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기 위해 큰 결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영입을 재차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렵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냥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어려운 나라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와주기로 했다”면서 전격 수락 의사를 밝혔다. 특히 김 전 대표는 “현재 여론조사를 의식하지 말고 국민들이 현명하게 선택할 것으로 본다”면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간 김 전 대표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었다. 이달 초·중순까지만 해도 김 전 대표의 선대위원장 추대가 기정사실화했지만 양측의 이견으로 무산됐다가 통합당이 이날 영입을 재타진했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에서 “황 대표가 종로 선거에 집중해야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선거 전반에 관한 일은 김 대표께 일임할 것”이라며 “사실상 김 대표가 선거를 총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표가 그간 통합당 일부 공천 결과 등을 비판한 데 대해 박 위원장은 “서울 강남갑 태영호 후보에 대해서는 김 전 대표의 발언 취지가 잘못 전달됐고 오해는 해소됐다”면서 “지난번 공천 문제 언급은 통합당 선거대책과 관련해서 말씀하신 것이다. 공천이 오늘(26일) 마무리가 되기 때문에 공천에 대해서 이야기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