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법,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김창환 집행유예 확정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1.8℃

베이징 12.1℃

자카르타 29.2℃

대법,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김창환 집행유예 확정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법원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소속 김창환 회장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재판관)는 26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회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같은 회사 소속 문모 PD에게도 원심과 같은 징역 1년4개월이 확정됐다.

문 PD는 더 이스트라이트에서 활동한 이석철군과 이승현군을 2015년부터 3년 동안 상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회장은 이 같은 폭행 사실을 알고도 모르는 척하고 자신도 승현군의 머리를 두 차례 때리는 등 정서적 학대를 한 혐의를 받는다.

형제 관계인 석철·승현군은 2018년 10월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부터 연습실, 녹음실, 옥상 등지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상태에서 야구방망이와 철제 봉걸레 자루 등으로 문 PD에게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이후 김 회장 역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부덕함을 통감하고 사과한다”면서도 자신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김 회장이 문 PD의 폭행 사실을 알면서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재판에 넘겼다.

1·2심 재판부 모두 유죄를 인정했다. 특히 2심 재판부는 김 회장과 관련해 “만 14살의 아이에게 뒤통수까지 치며 담배를 권하는 것은 정서적 학대 행위”라고 지적했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