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이투자증권, 중간배당 조항 신설…정기 주총서 확정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3.3℃

베이징 11.1℃

자카르타 27.2℃

하이투자증권, 중간배당 조항 신설…정기 주총서 확정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이투자증권 제32기 정기주주총회(200326)_1
하이투자증권이 26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제 3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의안 3건을 모두 통과시켰다. /제공=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제 3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전년도 재무제표 보고를 비롯하여 △이사 선임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정관 변경 등 3건의 의안을 모두 원안대로 결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재무제표 주요 내용으로는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849억원과 지난 2월 이사회 의결을 거쳐 결정한 1주당 73원의 현금배당이 포함됐다. 배당금 총액은 293억원이다.

이사 선임은 김영석 현(現) DGB금융지주 그룹재무총괄을 비상임이사로, 최영호 전(前) 삼성그룹 중국전략협력실 담당임원을 사외이사로 하는 신규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

이밖에 정관변경을 통해 주주친화 경영의 일환으로 중간배당 조항을 신설했다.

김경규 사장은 “지난해 회사는 DGB금융그룹 편입 1주년과 창립 30주년을 맞아 창사 이래 최대의 경영실적을 거두며 DGB금융그룹의 핵심 계열사로 우뚝 설 수 있었다”면서 “최근 코로나 19 감염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와 금융시장 불안 확대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환경에 있으나 발 빠른 위기관리와 대응으로 사업 토대를 굳건히 하여 상위권 증권사로의 도약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