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계 믿어도 되나? 중국 코로나19 승리 불신 팽배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2.1℃

베이징 13.5℃

자카르타 28.2℃

통계 믿어도 되나? 중국 코로나19 승리 불신 팽배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26.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가들도 의문 제기, 진짜라면 상황 심각
중국은 외견적으로만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이른바 ‘인민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할 수 있다.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비롯한 대륙 내 전역의 순수 확진 환자가 10일 가까운 기간 동안 달랑 1명이 나왔다는 당국의 통계는 분명 이런 단정을 내릴 수 있게 해주기에 부족함이 없다.25일 0시를 기해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전역에 대한 봉쇄가 해제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통계에 대한 신뢰가 의문시되고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최근 전언에 따르면 중국을 제외한 중화권과 서방 세계의 언론 및 전문가들은 적극적으로 이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 보건 당국으로서는 기분이 몹시 불쾌할 수 있다. 최근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를 비롯한 전문가들을 동원, 공격적으로 반박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 아닌가 보인다. 이 와중에 최근 중국에서도 공개적으로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는 그룹이 등장, 중난산 원사 등의 심사를 불편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한
코로나19 위중 환자들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이 중증 환자들과 달리 무증상이거나 증상이 경미한 감염자들은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으로 이들이 폭탄이 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하기 어렵다./제공=보쉰.
보쉰(博訊)을 비롯한 해외 중국어 매체들의 26일 보도에 의하면 이 그룹은 우한 화중(華中)과학기술대학 공공위생학원의 코로나19 연구팀. 최근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발표한 각종 보고서 등을 분석, 우한의 감염자들 중 공식 환자로 등록된 케이스가 40%밖에 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팀은 무려 감염자의 60%가 환자로 등록되지 않은 이유도 분명하게 밝혔다. 무증상자이거나 증상이 대단히 경미한 탓에 치료받아야 할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것이다.

26일 현재 우한의 공식 누적 환자는 5만6명에 이른다. 만약 60%가 환자로 등록되지 않았다면 7만5000여명이 치료를 받지 않은 채 생활을 했다는 말이 된다. 또 앞으로도 별 제한 없이 우한 일대를 활보하지 말라는 법도 없다. 문제는 이런 비등록 환자들이 전국적으로 따질 경우 더욱 늘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아닐까 싶다. 60% 비율에 대입해보면 4만6000여명이 더 증가, 12만2000여명이 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무증상이거나 증상이 경미한 코로나19 감염자들은 전염력이 약하다는 것이 일반적 상식이다. 하지만 주변을 전혀 전염시키지 않는다고도 장담하기 어렵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들을 공식 환자로 분류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 역시 마찬가지로 이들을 공식 환자로 분류, 치료하고 있다. WHO나 한국적 시각으로 보면 12만2000여명은 완전 폭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만약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면 중국 내 코로나19의 2차 대창궐은 충분히 현실로 나타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