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캐나다도 K방역 전수 요청...한-캐나다 정상통화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3℃

베이징 15.1℃

자카르타 28.6℃

캐나다도 K방역 전수 요청...한-캐나다 정상통화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뤼도 총리, 방역당국간 대화 주선 요청..."中 입국 안막은 韓 결정 옳아"
문재인 대통령 "축적된 경험 국제사회와 공유...소피 여사 쾌유 기원"
20200326한­캐나다 통화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세계적 표준(글로벌 스탠더드)로 자리잡은 한국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모델(K방역)의 전수를 요청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오늘 오전 10시부터 10시 32분까지 전화 통화를 하고, 두 나라 간 협력과 국제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번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통화에서 “과학에 기반하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트뤼도 총리는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와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뤼도 총리는 “한국에게 배우고 싶다”며 문 대통령에게 K방역 전수를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현재의 국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상세 설명하며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라며 “캐나다와 한국 보건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트뤼도 총리는 “최근 어쩔 수 없이 미국과의 국경을 폐쇄하긴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트뤼도 총리는 “한국 업체에 방역 물품을 요청했다”며 “캐나다도 의료장비 생산을 계속 늘려나가 중장기적으로는 다른 나라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방역물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단키트 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며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현재 치료 중인 트리도 총리의 부인 소피 트뤼도 여사의 쾌유와 재택근무를 하면서 코로나 대응을 진두지휘하는 트뤼도 총리의 조속한 복귀를 기원했다. 트뤼도 총리는 소피 여사가 거의 완치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