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기상 고창군수, ‘코로나19 극복·함께 살리는 고창경제’ 긴급 기자브리핑 가져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1.8℃

베이징 12.1℃

자카르타 29.2℃

유기상 고창군수, ‘코로나19 극복·함께 살리는 고창경제’ 긴급 기자브리핑 가져

신동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 군수,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활성화'위해 고창의 모든 역량을 총 결집하겠다"
clip20200326151333
26일 고창군청 2층 상황실에서, 유기상 군수가, 긴급 기자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총 결집하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제공 = 고창군
고창 신동준 기자 =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밝혔다.

유기상 군수는 26일 오전 11시 군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긴급 기자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비상근무 2달째 고창군은 아직까지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창의 모든 역량을 총 결집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유 군수는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는 가운데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농업인을 지원하는 대목에 방점을 찍었다.

연 매출 2억원 이하 소상공인 2000여 개소에 공공요금이 지원되고, 관광사업체 홍보·마케팅비 등이 지급된다.

또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들을 위해 차에서 내리지 않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소비촉진 행사가 준비되고, 공무원들의 고창 식당 이용 활성화로 지역 내 돈이 돌고 도는 선순환 경제체제를 정착시킨다.

유 군수는 “관행에 머물러선 위기를 극복할 수 없어 특별한 지원대책이 파격적인 수준에서 집행하려 한다”며 “더 큰 경제 위기가 닥쳐오기 전에 정부와 전북도가 마련하고 있는 정책에 발맞춰 지금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군은 경제 살리기와 함께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도 펼치고 있다.

앞서 군은 지난 23일부터 내달 5일까지 지역 종교시설(194개소), 생활체육시설(12개소), 유흥시설(29개소), 요양원(7개소) 등 모두 260곳에 운영중단 등을 권고했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때는 반드시 방역지침을 준수토록 했다.

불시 점검 중 방역지침 미 준수 시설을 적발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회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금지 명령에도 사업장을 운영하다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확진자 발생 때 들어가는 입원·치료비 등을 구상 청구할 방침이다.

유 군수는 “혹시 모를 감염위험 속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방역·소독에 지쳤을 공직자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이웃들과 자원봉사자들, 힘겹게 버티고 계실 소상공인과 군민분들 모두에게 감사 드린다”며 “우리의 자녀, 손자·손녀인 사랑하는 학생들이 활짝 웃으며 다시 공부할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에 다함께 참여해 주시길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